도곡리
HOME ⁄ 아름다운학교 > 우리가사는마을 > 도곡리
[자료출처]
우리 마을 유래는 양평군청 홈페이지(정보은행, 주요지명사)에서 다운 받은 자료입니다. 어린이 여러분들이 우리 마을을 이해 하는데 많은 참고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마을 도곡리의 유래]
원래는 양근군 동종면의 속하며, 1908년에 양평군으로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죽사리, 탑곡리, 간마리, 능산리. 신대리, 성산리의 각 일부를 합쳐 도곡리로 갈산면(양평읍)에 편입된 후, 1988년 8월 1일 현재 3개 행정리에 7개반으로 편성 관할되고 있다. 도곡1리(3개반), 2리(2반), 3리(2반)로서 그 세부적인 지명은 다음과 같다.
[아름다운 세부 지명]
  • 가마울 밤나무골 북쪽의 마을로 일설에 말을 먹이던 곳이라고도 전해짐
  • 가자울 도주울 북쪽의 골짜기
  • 까치골 도골리에 있는 골짜기
  • 난간터고개 도주울에서 대흥리 난간터로 넘어가는 고개
  • 능말 죽저울 밑의 앞산에 한양 조씨(조공근) 사당이 있으므로 생겨진 마을 또는 능이 있다는 설도 있음
  • 능산굴 능산에 있는 중앙선 기차의 굴로 일명 '능산터널', '능말굴'이라고도 함
  • 던주울 밤나무골 서쪽의 마으로 옛날 병마가 머물었던 제서 연유된 이름
  • 도둑골 도둑이 숨어 있었다는 골짜기
  • 도지울 글을 아는 도리가 밝은 이가 살아서 생긴 이름
  • 돌막재 돌이 많은 언덕
  • 매봉재 도곡리의 작은 산
  • 밤나무골 도주울 서쪽의 마을로 밤이 많았다고 함, 한자로 栗木洞이라 쓰여지고 있음
  • 방아다리 도곡리의 들판이름으로 전염병이 나돌 때에 이곳에 디딜방아를 거꾸로 세워 도액을 하던 민간 속신설에서 유래되었음
  • 병막골 1920년경 전염병 환자를 격리 수용시켰던 병막이 있었던 골짜기, 또다른 일설에 병마가 머물었다고도 함
  • 죽사 도주울 동남쪽의 마을로 옛날 이 마을 앞에 대나무로 지은 큰 절이 있으므로 인하여 생긴 이름. 일명 '죽절', '죽저울'로도 불려짐
  • 탑골죽저울 동남쪽의 마을. 1500년경 큰 규모의 절이 있었고 탑이 여러개 있어 붙여진 이름 이외에도 공병대앞, 아랫말, 주보앞 등의 지명이 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