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대리
HOME ⁄ 아름다운학교 > 우리가사는마을 > 창대리
[자료출처]
우리 마을 유래는 양평군청 홈페이지(정보은행, 주요지명사)에서 다운 받은 자료입니다. 어린이 여러분들이 우리 마을을 이해 하는데 많은 참고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 마을 창대리의 유래]
본래 양근군 동종면의 지역인데 조선시대 전창이 있었으므로 '창터'라고도 한다. 1908년에 양평군으로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기산리, 신대리, 능산리,간마리의 일부 지역을 합쳐 창대리라 하고 갈산면(양평읍)에 편입된 바, 1988년 8월1일 현재 3개 행정리와 11개반으로 편성되었다. 창대1리(4개반), 2리(5개반), 3리(2반)이며 지역내의 세부 지명은 다음과 같다.
[아름다운 세부 지명]
  • 가롤 양짓말 동쪽의 마을로 일명 '갈월'의 속음화임. 이곳에 갈월암이 있었다 함.
  • 용소 신북리에 있으며 예전엔 용이 살았다고 함.
  • 기산창터 서북쪽 기산 밑의 마을로 조선시대 동종 면사무소가 있었고 또 다른 지명으로 '동종' 또는 '동중'이라고도 함.
  • 꽃동네마을 뒷산으로 진달래가 많이 피는 창대리 소재의 산
  • 능안고개 시저골에서 도곡리 능말로 넘어 가는 고개
  • 뒤나무데이 기산 뒤의 마을
  • 새말 새터골 동쪽이 새로 형성된 마을
  • 새터말 창대리 보다 뒤늦게 새로 형성된 마을로 기산의 북쪽이고 양평동초등학교가 세워졌다. 일명 '신대'라고도 함
  • 시저골 청해 이씨가 뒷산 조상묘에 시제를 지내므로 변음되어 생긴 마을 이름 일명 '시적골'이라 하기도 함
  • 우시장게 양근리의 우시장이 이전되어 생긴 마을
  • 원수골 창대리에 있는 더운물이 나왔던 골짜기로 온수골의 변이어 같다. 이외에도 막은데미, 매봉재, 무데미, 배개미, 새뇽, 새창터, 신대방죽(창대저수지), 양짓물, 여주물, 응달말, 풀무소 등의 지명이 산발적으로 전해 오고 있다.